leopord의 무한회귀



PD저널 영화기고 영화 / 음악

1. 처음 기고를 맡게 되었을 때, 이걸 블로그에 얘길해도 되나 좀 고민했다.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나는 영화를 말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는 자각 없이 냉큼 맡아버렸던 것이다. 누구나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대에 뭐 그리 대단한 거라고. 막상 첫 원고를 써서 보낼 때도 몰랐다. 그런데 엄마야. PD저널 메인에 (비록 하루도 못 가서 밑으로 내려가긴 했지만) 사진과 함께 떡 하니 올라간 원고를 보자니 이건 뭐, 원고가 아니라 피고가 된 기분. 이거 원 망측하고 부끄러워서.

2. 너무 근사하게 요리하고 싶었던 욕심이 앞선 탓이다. 막연히 PD연합회 신문이니까 PD들이 많이 보겠지 싶었다. PD들, 특히 드라마 PD들은 영상문법에 능하니까 어줍잖게 영상기법 얘기하는 건 피해야지. 기왕이면 개인적인 이야기를 삽입하면 어떨까. <구세주2>와 <드래곤볼 에볼루션> 포스터를 보면서, 좋아 그럼 '곧 망할 것 같은 영화'라는 타이틀로 가보자. 아니 그럼 홍보대행사들한테 찍힐려고 작정? 아 유 제정신? 그렇게 별의별 망상을 고민을 거듭한 결과가 개념만 가가멜 앞의 스머프 마냥 요란하게 돌아다니는 첫 원고 <왓치맨>이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망측하고 부끄러워서.

3. 한 주에 한 번씩 매주 금요일에 기고한다. 이번 주로 5주째다. 온라인에만 올라가고 아직 PD저널 오프라인판에까지 올라간 적은 없다. 언제까지 계속할진 나도 잘 모르겠지만, 기왕 하는 거 계속 재밌게 하고 싶다. 그리고 또 하나. <똥파리> 기자시사회 땐 질문을 다소 길게 하고 초짜 기자티 다 내는 바람에 앞에 앉은 기자님에게 따가운 눈초리를 받았는데. 좋다. 앞으로도 계속 들이대리라. 초짜 기자 어디 한 번 혼 좀 나보자.

4. 이번 기사는 이강길 감독의 다큐멘터리 <살기 위하여>다. 아직 올라가진 않았다. 새만금 간척사업이라는 커다란 괴물 앞에서 고군분투하는 지역 주민들의 이야기다. 영화는 많은 것을 담고 있다. 지역운동이 어째서 그토록 어려운지, 계급성과 가부장성이 '대한민국'이라는 깃발 아래 묻어가고 운동주체가 주변화되어 가는 과정이 눈물겹다. 그러나 아줌마들은 억척스럽게 목숨을 이어간다. 싸움은 화끈하게 하지만, 서로서로 잘 어울리고 웃고 떠들며 삶을 즐긴다. 아픈 영화다.

[김주원의 그 때 그 때 다른 영화] 똥파리

이쯤에서 커밍아웃은 그만. 늦었지만 인사 드립니다. PD저널 영화 객원기자 김주원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덧글

  • 서찬휘 2009/04/17 23:16 #

    와, 기자 데뷔하셨군요.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leopord 2009/04/17 23:41 #

    그냥 객원기자인걸요; 정확하게는 외부필진 개념인데, PD저널에서 영화를 가지고 기사가 들어가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 으으;; 일단 꾸준히 해보려고요.ㅎㅎ 감사합니다-
  • ... 2009/04/17 23:20 # 삭제

    축하드려요 :)
  • leopord 2009/04/17 23:41 #

    앗 감사합니다 :D
  • 제리 2009/04/17 23:41 #

    기자님 게임파트는 없나여 하악...
  • leopord 2009/04/17 23:43 #

    여긴 PD저널입니다. 고객님. (...)
  • 한단인 2009/04/18 00:46 #

    오잉~ 기자시구나~
  • leopord 2009/04/18 22:20 #

    괜히 기자라고 말해서 일을 벌려놓은 기분...OTL 일단 질러놨으니 재밌게 하겠습니다.ㅎㅎ;
  • 백면서생 2009/04/18 01:54 #

    흠.. 이런. 영화에까지 마수를 뻗치시다니. 어디 보약이라도 숨겨놓고 드십니까.
  • leopord 2009/04/18 22:21 #

    아뇨 설마;;;;



    ...사실 요즘은 정관장 홍삼을 씹어먹고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간식입니다.

    OTL
  • stcat 2009/04/18 02:54 #

    아 이 게 주제가 아니었나(...)
  • leopord 2009/04/18 22:21 #

    그러쓰빈다 (...)
  • leopord 2009/04/18 22:22 #

    솔까말 그 카피에 낚일 뻔 해뜸...
  • leopord 2009/04/18 22:22 #

    ...슷캇 님 죄송;;; 제 댓글을 지운다는 걸 님 덧글을 지워버렸습니다orz
  • stcat 2009/04/18 22:46 #

    헐킈
  • leopord 2009/04/19 01:44 #

    T.T
  • 2009/04/18 03:4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opord 2009/04/18 22:23 #

    헉; 제가 상황파악을 잘못했군요.-_-;;; 어휴 죄송해라; 그래도 말씀만이라도 감사해요 :D
  • 어린이 2009/04/18 03:50 #

    앗! 영화기고! 멋지세요 역시. 앞으로 즐겨찾기 해놓고 잘 읽어야겠어요. ㅎㅎ
  • leopord 2009/04/18 22:24 #

    사실 이렇게 말해놓은 건 일종의 마지노선이랄까, 벼랑 까지는 아니어도 좀 더 자각을 가지고 써야지 싶어서 말한 거랍니다.

    그런데 왠지 쪽팔립니...orz

    lena 님 같은 독자 분께 전 감사드릴 뿐이라능.T.T
  • Hendrix 2009/04/18 08:06 # 삭제

    커밍아웃 했군. 근데 네 <PD저널> 기사 볼 때마다 식겁식겁해..

    너도 내 기사 보면 그러냐? ㅋㅋ
  • leopord 2009/04/18 22:24 #

    음? 식겁한다니? 그건 무슨 말인고ㅋ
  • 소시민 2009/04/18 09:36 #

    지금 왓치맨 기사 보고 왔습니다. 잘 쓰셨던데요 ㅎㅎ 공감도 가고요.
  • leopord 2009/04/18 22:25 #

    <왓치맨>은...............................




    전 그저 소시민 님 앞에서 굽신굽신;;;
  • 耿君 2009/04/18 10:53 #

    우왓 기자 우왓!
  • leopord 2009/04/18 22:26 #

    우왓!;;;

    아 경군 님 근데 떡밥춘추는 언제 나오는 겁니까? +_+;; (말 돌리기;;)
  • 耿君 2009/04/19 00:02 #

    4월 말 예정입니다 ㅋ
  • leopord 2009/04/19 00:07 #

    오오 커밍쑨!! +ㅁ+;;
  • Sigmund 2009/04/18 12:54 #

    이거슨...!! 좋은 글빨이다.

    축하드립니다.ㅎㅎ
  • leopord 2009/04/18 22:26 #

    앗 감사합니다.ㅎㅎ;; 지그문트 님도 이제 슬슬 세상(?)으로 나오심이 어떠신지요? +_+;;
  • Sigmund 2009/04/18 22:41 #

    저야 원;; 워낙 기라성 같은 분들이 많으시니...
  • leopord 2009/04/18 23:47 #

    노노. 칼은 끊임없이 베어야 벼려지는 법! (뭔소리냐;;;)
  •   2009/04/18 16:08 #

    축하드립니다 :D
  • leopord 2009/04/18 22:27 #

    감사합니다.ㅎㅎ;
  • 륜돌이 2009/04/18 23:45 #

    사진...;;;;
    암튼 ㅊㅋ
  • leopord 2009/04/18 23:46 #

    정 이상하면 바꿀까?ㅎㅎ; 여튼 감사ㅎ
  • 륜돌이 2009/04/18 23:47 #

    헐퀴 실시간
  • leopord 2009/04/18 23:48 #

    글고보니 안 자고 뭐하냐ㅎㅎ
  • 2009/04/19 01:3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opord 2009/04/19 01:45 #

    노, 노리시다니 어멋;;; (야;)

    그냥 1주에 한 번 기고하는 건데요 뭘; 일종의 마지노선을 긋는 생각으로 공개한 거랄까요; 재밌게 하겠습니다-ㅎ
  • 오그드루 자하드 2009/04/19 20:37 #

    오오 기자 오오오

    사진을 보니 쾌남이십니다. 오, 쾌남~ (후다닥)
  • leopord 2009/04/19 21:00 #

    역시 쾌남은 어딜 가도 잘 생겼다는 소릴 듣는 상하이의 스파이 리 선생님이십니다. (퍽퍽퍽)
  • 로우 2009/05/04 01:24 #

    축하해^-^
    너 답게만 한다면 무지 잘 할거야.
    기사는 나중에 보마; 낼 아침 7시에 일어나야 하므로 ㅋ ;;;

    무엇보다. 니가 좋아하던 영화 좋아하고 보고싶은 마음에서 즐겼던거니.
    이번일도 니가 즐기는 만큼 느꼈던 대로 쓰렴.
    요리는 한번에 일취월장하는거 아니니깐 말이야^-^

    열심히해!
  • leopord 2009/05/04 02:18 #

    댕큐-ㅎ 피곤할텐데 천천히 보시구랴.ㅋ

    요리라니, 너무 적절한 비유 아냐?ㅎ 차근차근 해볼 생각...이란 말이 좀 늦군; 어느새 두달째 연재중;; 여튼 감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