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opord의 무한회귀



090709 서평 관련 글

1. 폭우가 쏟아지는 덕분에 학교 가는 길따라 바지며 양말이며 홀딱 젖어버렸다. 과방에 총총히 들어가 발 말리고 있으려니 뭔가 한가한 기분이 들었다.

2. 다행히 지난 포스팅(<후배들의 연행소식을 듣고>)에서 이야기했던 두 후배들이 모두 풀려나왔다. 하지만 여전히 불구속기소된 상태인만큼 이후에는 꽤 성가신 법적공방이 있을 것 같다. 사건 당사자였던 인준이의 글(하인준, <안녕하세요. 저는 건국대학교 총학생회장입니다>)과 독설닷컴에 올라간 태우 여자친구의 글(<남자친구가 대공분실에 끌려갔습니다>)은 비록 운동권적인 열의가 부담스럽게 느껴지긴 하지만-요즘엔 그런 것도 별 중요하지 않긴 하다-예민한 사실 한 가지를 전달해 주고 있다 : 경찰이 원하기만 한다면 이메일 검색과 휴대폰 통화기록, 사진채증 따위가 얼마든지 수천 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로 바뀔 수 있다는, 요즘 들어 너무나 당연하게(?) 그리고 무기력하게 받아들여지는 사실 말이다. 인준이 사건(?)을 관할한 곳이 대검찰청 소속 보안수사대라는 것도 보너스☆

3. Hendrix와 후배 한 명과 같이 한 주에 한 권씩 책 읽는 세미나를 하기로 했다. 첫 책은 한나 아렌트의 <인간의 조건>. 비록 학부생이지만 정치학도로서 뒤늦게 아렌트를 본다는 게 좀 부끄럽긴 하지만,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를 때라는 말을 믿고 싶다. Hendrix의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서평에도 나와있듯이(Hendrix, <악의 평범성 : 희생양 제의 뒤 추악함들에 대한 묘사>), 유대인 학살의 주범으로 지목된 아이히만은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알지 못한다. 그는 말에 과장이 심하고 기억력이 지독히 나쁘긴 했어도 개미 한 마리 죽이지 못하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었다. 한술 더 떠서 그가 유대인들에게 우호적이었고 또 폴란드에 그들의 나라를 만드는 데 도움을 주는 계획까지 생각했다는 건 쇼크다.

더 센 것은 법정의 배후에 희생양(아이히만)을 요구하는 유대인 지도자들이 사실 나치와 타협함으로써 살아남았고, 동포들더러 수용소에 잠시만 머물러 있어주면 무사할 거라는 거짓정보-본인들이 진심으로 믿었든 어떻든-가 결국 대다수의 유대인을 살해하는 데 일조했다는 사실이다. 지도부를 따르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이 살아남았음은 물론이다(생존자 비율은 전자가 약 0.5%(네덜란드의 경우), 후자가 약 40%다.). 요컨대 자기가 무얼 하는지 알지 못함, 그 무사유가 악에 동조하는 순간, 악은 끊임없이 반복된다. 악의 평범성이다.

4. 어쩌면 영화 <빠삐용>의 꿈 장면을 이렇게 변주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 "그렇다면 내 죄가 무어란 말입니까?" "생각하지 않은 죄!"

5. 노정태와 아이추판다 사이의 논쟁은 그예 평행선을 걷는가. 여기에 던지는 관전평 두 개(김우재, <노정태와 이택광의 '밥그릇 투쟁'>, aleph, <슬쩍 끼어들어 딴소리>)가 오히려 더 재밌다. 철학은 학문분과에 얽매이기보다는 사유하는 행위 그 자체로 받아들여지는 게 더 맞다고 생각하지만, 개념과 언어 사이의 괴리, 갈등, 충돌을 나는 아직 다 끌어안지 못하겠다. 인문학은 좀 오래된 말로 '개혁'과 '개방'을 필요로 하겠지만, 이 개혁과 개방이 누구에 의해서, 어떻게 진행되느냐 그것이 관건일게다. 인문학이라는 카테고리에 대한 집착을 버릴 때 비로소 인문학이 살아날 거라는, 다소 무책임한 말을 던져본다.

6. 요즘 주위에 심사가 힘든 사람들이 너무 많다. 꼭 정치적인 얘기는 아니고. 다들 건강했으면. 기운 냈으면.


덧 : 내일은, 아니 오늘은 꼭 <잘 알지도 못하면서> 볼꺼야.


덧글

  • dcdc 2009/07/10 00:00 #

    이 무슨 우연인지, 저는 인간의 조건을 4주에 걸쳐서 1,2,6장만(...) 읽는 세미나에 참가했지요. 저도 한주에 한권씩 팍팍 읽어 나가고 싶은데 꼼꼼히 읽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랑 세미나를 꾸미게 되어서 ^^;
  • leopord 2009/07/10 00:02 #

    와우. 멋진 우연인데요.ㅎ 한 주에 한 권이 목표긴 한데 저야말로 목표치를 채울 수 있을런지 고민입니다.(...)
  • 국화 2009/07/10 00:20 #

    생각하지 않은 죄(빠삐용은 역시 좋은영화) 오늘은 비가 뭐랄까 하늘과 바다가 바뀐듯 쏟아지더라구요 . 덕분에 오늘 양말은 선풍기에 말려주었다는 :-)
  • leopord 2009/07/10 00:27 #

    하늘이 바다가 되고, 바다가 하늘이 되는 그런 날이었나 봐요. 오늘은 한가하게 과방에서 맨발 말리며 책 읽는 맛이 쏠쏠하더라구요.ㅎ
  • 제리 2009/07/10 00:49 #

    놀자..
  • leopord 2009/07/10 01:07 #

    이번 주말은 또 노동의 시간이라 안 될 거 같고, 다음 주 평일이나 다다음 주 평일은 어떤가?ㅎ
  • Sigmund 2009/07/10 01:23 #

    작년에 뭔 말을 하고 있는지, 검은 건 분명 글자고 하얀 건 종인데.... 하는 생각을 삼키면서 꾸역꾸역 <인간의 조건>을 뗀 기억이 나네요..ㅠㅠ

    개인적으로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이나 <전체주의의 기원>이 훨씬 이해하기 쉬운 문체로 씌어진 저서 같습니다. 그리고 얇긴 하지만 나름 밀도 있었던 <폭력의 세기>도 인상적이었구요.


    ... 떡밥은 돌고 도는군요..ㄷㄷ
  • leopord 2009/07/12 20:26 #

    <인간의 조건>을 읽고 나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이 읽고 싶어지겠지만 아마 다른 걸 읽게 될지 모르겠어요. 일단 <인간의 조건>부터 읽고 나서 생각할 일이지만 말입니다.ㅎ;
  • 낭만여객 2009/07/10 02:15 #

    처음 뵙습니다. 노정태님과 아이츄판다님의 논쟁을 돌아보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그런데 아는 분들도 많이 계시구 반갑네요. 링크 추가하겠습니다.
  • leopord 2009/07/12 20:26 #

    저도 낭만여객 님 이름 자주 봤던 거 같네요.ㅎㅎ; 반갑습니다.
  • 2009/07/10 22:19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opord 2009/07/12 20:26 #

    네. 김감독 역이었죠. 꽤 재밌었어요.

    언니네이발관 좋아한다고 광고(?)해서 그런가 봐요.ㅎㅎ;
  • 로우 2009/07/11 00:07 #

    배고프다 친구야.
    연속 출근으로 지쳤음이야;;;;OTL


    울 가게 남정네들 술 너무 약해서 덕분에?! 내가 주량 최고자가 되어버렸다.
    이를 어쩌누.....-_- 이젠 도망도 칠 수 없을 만큼 멀리 와버렸다;;;덜덜덜
  • leopord 2009/07/12 20:27 #

    어느 정도 예상한 일 아니었니;;; 너의 주량은 이미 기본치가 좀 다르니...;;;
  • 백면서생 2009/07/11 00:34 #

    한 주에 한 권... 눈과 허리에 축복을...
  • leopord 2009/07/12 20:27 #

    그러게요;;
  • Hendrix 2009/07/13 01:23 # 삭제

    음허허... <소원을 빌어봐> 릴레이 전달이다~~ 바통 받아!

    http://flyinghendrix.tistory.com/346
  • leopord 2009/07/13 01:38 #

    봤다. 자고 일어나면 할래.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