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opord의 무한회귀



100225 서평 관련 글

1. <전지구적 변환>을 다 읽었다. 그러나 감히 '다 읽었다'고 자부할 수는 없다. 12월 초에 좀 집중해서 읽다가 종강 이후엔 손을 놓아버려서 실제로 제대로 읽은 건 1월 말 경. 또 던져놓다가 최근에야 다시 잡았다. 결과적으로 세 달을 소비했으니 꼭 한 학기다. 한 학기 동안 이것만 잡고 있었다고 생각하면 부끄럽다. 아무리 888쪽에 달하는 연구서라 해도 말이지-_-... 지구화Globalization에 관심있는 사람, 특히 NGO 대학원에 진학할 사람에게는 필독서일 게다. 풍부한 통찰을 제공해주는 한편으로 자료용으로도 훌륭하다. <전지구적 변환>은 정치학, 국제관계학, 사회학, 경제학의 권위자들이 정치, 군사, 경제, 문화, 이주, 환경 등의 분야를 넘나들며 지구화를 종합적으로 설명하는 학제간 연구로서 지구적 공치Global Governance에 대한 하나의 교과서로 자리잡은 것 같다.

10년 동안 연구한 프로젝트라는데, 이런 걸 만들 수 있는 주체들과 지적 토양이 새삼 부럽다. 역자 후기를 보면 번역자의 수고와 내공도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이 노작은 저자들에게도, 역자에게도 공동작업이라는 것이 주목된다. '통섭'이라는 connecting이 여전히 선언적이거나 자연과학으로 환원하는 경향인 듯한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공동작업물이 꼭, 많이 나왔으면 싶다. 연구서답게 참고문헌과 자료도 방대한데, 주제의 밑바탕에 기든스, 월러스틴(세계체제론), 브로델(<물질문명과 자본주의>), 콕스(네오그람시안) 등이 깔려있다고 생각하면 이 책은 그 자체로 지구화 논의에 대한 네트워크라는 걸 드러낸다.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오스트롬도 환경공유물Environmental Commons를 설명할 때 언급되기도 했고.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가장 강력한 영향은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일 것이다. 역자도 말했다시피 이 책은 <거대한 전환>의 지성적 상속자라고 할 수 있을 게다.

...쓰다 보니 서평이 되어간다. 저 방대한 내용을 짧은 서평에 다 담는 건 또 불가능하다.OTL

2. 이틀 전에 대출한 <파스칼적 명상>을 읽으려고 한다. 앙탈을 중단하고 부르디외를 읽으라는 트위터 모 님의 권유(?)를 이제야 실행하는 셈.-_-...

3. 날씨가 너무 따뜻해졌다. 비가 와도 춥지 않다. 이러다 또 짗궂게 추워질 것도 같지만, 어쨌든, 봄이다!


핑백

덧글

  • Hendrix 2010/02/25 20:53 # 삭제

    랑시에르 좋은 것 같아. <감성의 분할>은 아니지만. <정치적인 것의 가장자리에서>는 좋더군. 랑시에르 내일 세미나인데. 읽는 사람들은 얼마나 읽고 올라나.. 어쨌거나.. 빨리 읽고 난 본업인 군대 이야기로 가야 할 텐데.. 또 이어지는 세미나는 보헤미안과 히피에 대한 소설들.. ㄷㄷ
  • leopord 2010/02/26 00:08 #

    보헤미안/히피 연구모임(?)은, 지적인 환기로는 괜찮더라도 지속성은 어떨런지... 랑시에르는 나중에ㅎㅎ 나는 지금 내가 갈 수 있는 지적 루트에는 무엇이 있는지, 나의 현실에서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지, 그 연결망을 좀 생각하는 중.
  • 2010/02/26 00:5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opord 2010/02/26 01:28 #

    우리 지금 만나. 당장 만나. 이거?ㅋㅋ 음. 일단 다음 주가 좋겠어. 다음 주 금요일 정도는 어떨까.
  • 離緣 2010/02/26 01:35 #

    그 노래 불러주면 김포드군이 푸크러워 할까봐 안 불렀다긔 ㅇㅇ.. 그럼 담주에 봐요 'ㅅ'~
  • leopord 2010/02/26 12:27 #

    그래ㅎ
  • 소시민 2010/02/26 09:46 #

    1. 끌리기는 하는데 웬지 많이 어려워 보이는군요...
  • leopord 2010/02/26 12:30 #

    좀 시간이 필요한 책이긴 합니다^^; 책 뒤의 역자 후기에서 책 읽는 요령까지 알려주니(!), 참조하시면서 읽으시면 독서도 편해지고 이해도 쉬워질 겁니다. 사실 전체 내용을 다 볼 필요까진 없다는 생각도 듭니다. 경제(무역, 금융, 생산으로 나눠진 파트), 이주, 환경 등은 참고자료 정도로 삼는 게 더 낫기도 하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